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방탄소년단, 하나의 문화가 된 일곱 소년들.

방탄소년단의 시대는 지금부터


방탄소년단, BTS
방탄소년단, BTS

“감사합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우리는 ‘Social’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됐습니다. 몇몇 팬들은 우리의 음악이 그들의 삶, 인생을 바꿔놨다고 말해줬습니다. 그리고 지금, 우리는 우리의 말들에 무게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2018 빌보드 뮤직어워드에서 2년 연속 Top Social Artist를 수상한 그룹 방탄소년단의 수상소감이다. 그들은 그동안 한국가수들이 이루지 못한 것을 이뤄냈다. 작년 빌보드 무대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올해는 컴백무대를 국내가 아닌 해외에서 최초 공개했다. 음반 초동은 100만 장을 넘겼고 컴백한지 얼마 되지 않아 벌써 타이틀곡 ‘FAKE LOVE’로 음악방송 5관왕을 달성했다.


 K-POP 업계는 물론이고 미국 업계까지 ‘들썩’이게 만든 방탄소년단. 그들이 지금의 위치에 오를 수 있던 이유는 무엇일까? 많은 사람들이 주목했던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첫 번째로 이들이 대형 기획사 출신이 아니라는 점이다. 우리 나라에는 3대 기획사라고 불리는 SM, JYP, YG엔터테인먼트가 있다. 하지만 이들은 어떻게 보면 중소기획사라고 불리는 회사 출신이었다. 두 번째로 방탄소년단은 세계화 시장을 목표로 만들어지지 않았다. 세계를 공략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면 프로모션 전략을 첫 데뷔할 때부터 다르게 짰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정말 순수한 국내파였다. 다시 말하면 이들의 음악을 찾아듣는 해외 팬들은 자발적으로 듣기 시작한 것이라는 이야기다.

 어떻게 보면 방탄소년단이 지금의 방탄소년단이 어떻게 되었는지에 대한 이 질문에 대한 해답은 많은 기획사들이 찾고 싶어할 지도 모른다. 벤치마킹이라고 해야하나? 방탄소년단을 롤모델로 삼았다는 가수들이 늘어난 것이 반증하듯 어떻게 하면 방탄소년단처럼 될 수 있을까를 고민하고 있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방탄소년단이 지금까지 걸어왔던 길은 순탄치 않았다. 한 방에 뜬 스타가 아니었다. 그들만의 길을 천천히, 그러나 우직하게 밟아온 소년들이었다.


 다음부터 써내려 가는 것들은 정말 100% 주관적인 나의 생각으로 쓰여진 글들이다. 정답이 아니다. 이전부터 방탄소년단의 음악을 듣고 영상들을 보면서 느꼈던 것을 두서 없이 썼을 뿐.


가장 많이 언급되는 것은 바로 SNS가 아닐까 싶다. 지금은 그 빈도가 줄어든 것 같지만 이전에는 SNS 사용의 좋은 예로 방탄소년단이 꾸준히 언급되었던 것 같다.


 방탄소년단은 한국 트위터 계정 최초로 1천만명을 돌파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데뷔때부터 트위터로 팬들과 꾸준한 소통을 해왔다. 일상 사진은 물론 데일리룩, 기쁜 일이 있을 때 위로를 담은 글을 쓸 때 모두 함께 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유튜브 계정 이용도 활발하다. 아이돌 팬들에게 ‘떡밥’이라고 불리는 것들이 수도 없이 쏟아지는 그룹이 바로 방탄소년단이다. 이들은 데뷔일인 6월 14일을 기념해 ‘페스타’라는 것을 연다. 다양한 콘텐츠들이 계속해서 쏟아지고 팬들은 영상을 찾아보기에 바쁘다. 

이런 활발한 활동으로 인한 유튜브 계정 팔로워도 주목할 만하다. 소속가수로 방탄소년단 한 그룹을 두고 있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공식 유튜브 계정 팔로워수가 1000만명을 돌파한 것이다.

 

나는 방탄소년단만큼 SNS 계정을 활발히, 그리고 잘 쓴 그룹을 본 적이 없다. 21세기는 글로벌 시대라고 하지 않는가. 클릭 한 번이면 지구 반대편에 있는 사람이 뭘 하는지 알 수 있는 시대가 됐다. 그 사이에 플랫폼 역할을 하는 SNS는 더욱 진화하고 있다. 물론 이를 유용하게 쓰는 것은 사용자의 몫이다. 방탄소년단은 완벽한 사용자의 예이다.

그러나 이들이 단순히 SNS만을 가지고 성공했다고 말하고 단언할 수 없다. 단순히 유튜브 계정에 많은 영상들이 올라오고 트위터 계정으로 팬들과 소통하고 소식을 올린다고 해서 되는 것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이렇게만 한다면 벌써 많은 가수들이 전후무후한 기록을 써내리지 않았을까? SNS가 방탄소년단, BTS의 성공에 도움을 준 것은 맞지만 이것만으로 방탄소년단이 지금의 방탄소년단이 된 것은 아니다. 만약 이렇게 이야기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은 방탄소년단에게 관심이 없거나 무대를 단 한번이라도 본적이 없는 사람이다.


 방탄소년단의 무대는 감탄을 자아낸다. “원타임 같은 그룹이 될거야”라고 했던 사장님의 말씀과 달리 “우리 안무가 방송국에서 가장 어렵다”던 멤버 슈가의 말은 거짓말이 아닐지도 모른다. 

데뷔 때부터 군무를 자랑했던 그들이었다. 특히 시상식에서 보여주던 안무들은 매우 인상적이었다. 개인적으로 나는 방탄소년단 Concept Trailer dance practice와 방탄소년단 SBS 가요대전 performance practice를 굉장히 좋아한다. 저런 춤을 어떻게 딱딱 맞춰서 추지? 할 정도로 신기할 뿐이다. 감히 따라할 엄두조차 안난다. 하루에 몇십시간씩 연습했다던 그들이 존경스러울 뿐이다.



 그리고 ‘쩔어’ ‘불타오르네’ ‘피땀눈물’ ‘MIC DROP’과 같이 최근에 퍼포먼스로 주목을 받았던 곡들을 살펴봐도 느낄 수 있다. 특히 ‘쩔어’와 ‘불타오르네’같은 경우는 가히 ‘획기적’이었다고 할 수 있는 퍼포먼스인 것 같다. 원테이크로 찍은 뮤직비디오 (‘쩔어’)와 전설의 3분 33초 걔를 탄생시킨 ‘불타오르네’의 퍼포먼스는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있을지언정 한 번만 본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장담한다. 이렇게 방탄소년단은 퍼포먼스의 퀄리티를 높이며 성장해왔다. 항상 보면서 느끼지만 다음 퍼포먼스는 어떤 것을 준비할지가 궁금해지는 그룹이다.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Concept Trailer 말이다.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나 트레일러의 길이는 짧아야 5분, 길면 그 이상을 넘어간다. 이들은 이 안에 많은 세계관을 담아놓는다. 팬들은 해석하는 재미에 빠지고 보는 재미에 빠진다. 이렇게 이들은 음악을 듣고 퍼포먼스를 보는 재미뿐만 아니라 트레일러와 뮤직비디오를 통해 ‘해석’하고 ‘탐구’하는 요소까지 넣었다. 지금 트렌드에는 단순히 음악을 풀어놓는 것 이상으로 스토리를 어떻게 녹여내느냐가 참 중요해졌다. 그리고 방탄소년단의 음악에는 스토리, 즉 ‘이야기’가 있다.


 마지막으로 이들의 음악을 이야기하지 않고 넘어갈 수 없는 것 같다. 모든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고 동의하겠지만 이들의 힘은 ‘음악’ 그 자체에 있다. 멤버 모두가 가사를 쓰고 곡을 만들 줄 안다. 프로듀싱까지 가능해 앨범에 참여한다. 뿐만 아니라 믹스테잎까지 내면서 꾸준히 자신의 음악적 역량을 넓힌다. “이런 걸 다 할 시간이 있단 말이야?’하고 의문을 품을 수 있지만 방탄소년단은 이 모든 것을 해낸다.

 방탄소년단은 10대들을 향한 사회적 편견과 억압을 막아내 당당히 자신들의 음악과 가치를 지켜내겠다는 의지를 담은 이름이다. 물론 방시혁 사장님이 탄생시킨 소년단이라는 이야기도 초기에는 떠돌았지만 사실이 아니었다.

 데뷔초에 이들은 10대들의 입장에서 곡을 썼다. 야자 이야기, 부모님과의 갈등 이야기와 같이 10대들이 느끼는 삶, 사랑, 사회의 강요를 이야기했다. 여기서 등골 브레이커 등 신조어를 잘 버무려 곡에 담아냈다. 어떤 이에게는 공감을 어떤 이에게는 사회현상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 그리고는 사랑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바로 화양연화 Pt.1을 통해서다. N포 세대, 열정페이, 흙수저와 금수저와 같이 20대 청춘들이 느끼는 고민에 대해 소리내기 시작했다. 성숙해졌다. 그리고 정규 2집 앨범인 Wings에서는 고통과 유혹, 한층 더 진해진 성숙을 그려냈다. 

사실 나는 음악 전문가가 아니라 이들의 음악이 어떤 장르이고 어떤 리듬인지는 이야기할 수 없다. 그저 ‘이 음악이 좋다’ ‘가사가 좋다’ 와 같은 이야기를 할 수 밖에 없다. 그렇지만 방탄소년단의 음악은 강력하다. 왜 강력하냐고 묻는다면 이렇게 답하겠다. 위로와 공감을 주기 때문이라고. 단순히 이런 문제가 있다고 이야기하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그들이 써내려간 가사에는 듣는 이들로 하여금 감동을 주고 위로를 주고 때로는 웃게 하는 모든 것이 들어있다. 진심을 건드린다. 

이들이 이야기하는 사랑, 이들이 담아내는 고통, 이들이 전해주는 위로는 하나같이 우리의 마음에 꽂힌다. 이제 그저 무대를 보고 잘생겨서 멋있어서 열광하고 소리를 지르는 차원을 넘어섰다. 우리는 이들이 전해주는 음악의 울림과 진심이 전해져오기 때문에 그것을 듣고 있기 때문에 열광하고 있다.

 사실 이 글을 쓰면서 조금 더 멋있는 단어로 방탄소년단을 표현하고 싶었다. 데뷔 무대부터 그리고 빌보드 뮤직어워드에서 상을 타 수상소감을 하는 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들이 한국 음악 업계에 그은 획들을 바라보면서, 또 이들에 대한 외신의 칭찬들을 실시간 기사로 읽으면서 말이다.

 10대들을 향한 편견과 억압을 막아낸다고 말하던 일곱 소년들은 어느새 10대의 고민을 이야기할 뿐만 아니라 사랑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어른이 되었다. 그리고 그들은 음악의 힘으로 증명해냈다. 이제 방탄소년단이라는 다섯 글자는 하나의 브랜드가 되었고 상징이 되었다. 수상소감을 할 때는 팬들을 빼놓지 않고 여러가지 이슈와 사소한 위로에도 귀를 기울인다. 머지 않아 그들은 또 다음 사람의 이야기를, 또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놓을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항상 기다리고 있다. 일곱 명의 목소리가 하나가 되어 만들어진 음악을 듣고 볼 다음을 말이다.


 * (안 읽어도 무방한) 사심 100%가 담긴 방탄소년단 음악 Playlist *

◆ ‘FAKE LOVE’

지난 5월 18일 발매된 앨범 ‘LOVE YOURSELF 轉 'Tear’의 타이틀곡이다. 도입부가 인상적이다. 무엇보다 진의 보컬 실력이 두드러져 놀라운 곡이다. 사운드클라우드를 통한 커버곡에서도 느껴왔지만 노래 실력이 정말 많이 늘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뷔의 목소리에 감탄했다. 뷔의 목소리로만 담긴 정식 음원을 들어보고 싶어졌다. 처음 노래를 듣고 뷔의 목소리가 나왔을 때 정지를 누르고 “목소리가 이렇게 좋았나?”라고 감탄하던 그 때가 떠오른다.

◆ ‘Anpanman’

힘들고 지칠 때 생각 없이 이 노래를 들어보자. 이유 없이 으쓱으쓱 거리게 되는 신나는 리듬을 듣다보면 어느새 에너지 충전이 다 되어있다. 거창한 슈퍼히어로는 될 수 없다. 그렇지만 당신을 위해 모든 것을 할 것이라는 이들의 목소리를 듣다 보면 저절로 힘이 난다. 아, 중독되도 놀라지 말아야한다. 어느샌가 “웨이팅 포유 앙팡만~”이라고 외치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해도 말이다.

◆ ‘좋아요’

2013년 6월 12일 발매되었던 데뷔 싱글인 ‘2 COOL 4 SKOOL’의 수록곡이다. 헤어진 연인과의 상황을 유쾌하게 페이스북의 좋아요 기능에 빗대어 표현했다. 래퍼라인의 재치 넘치는 가사와 보컬 라인의 달달한 목소리가 어우러졌다. 개인적으로 이 노래의 답가 버전이 나오면 어떨까 생각해보기도 했다. 너무 많이 들어서 가장 많이 들은 음악 TOP 자리를 지키는 노래다.

◆ ‘고엽’ ‘House of Cards’

‘고엽’과 ‘House of Cards’는 2015년 발매한 화양연화 pt.2 에 수록된 곡이다. 후자의 곡은 OUTRO이다. 사실 이 두 노래를 플레이리스트에 넣은 이유는 뭐라고 설명하기 힘들다. 굳이 말하자면 “그냥 좋아서”랄까.

◆ ‘Tomorrow’

2014년 2월 12일 발매되었던 미니앨범 ‘Skool Luv Affair’의 수록곡이다. 이 노래를 들으며 위로라는 것을 받았다. 어중간한 삶에 지친 이들에게, 그리고 나에게도 방탄소년단은 “지금 니가 어디 서 있든 잠시 쉬어가는 것일 뿐”이라며 손을 내밀었다. 특히 슈가의 랩 파트가 아주 인상적이다. 지치고 힘들 때 무언가 위로가 필요할 때라면 한번 들어보자. 누군가 나에게 응원을 전하고 있는 느낌이 들테니.


 글에 게시되어있는 모든 영상의 저작권은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있습니다. 영상도 다 BANGTANTV에서 가져왔습니다. 글은 생각나는대로 수정합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

댓글을 사용하지 않는 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