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세 번째 시작, 김동한과 김용국

연습생에서 그룹, 이제는 솔로 가수
그룹 JBJ (dragonxxsoup.tistory.com)
그룹 JBJ (dragonxxsoup.tistory.com)

 가수가 되기 위해 오디션 프로그램에 등장했던 소년들이 있다. 팬들의 염원으로 그룹 데뷔를 하고 이제는 홀로서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누구보다 미래가 기대되는 김용국과 김동한이 그 주인공이다.

김용국
김용국

 먼저 지난 13일 김용국은 솔로 싱글 ‘CLOVER (feat. 윤미래)’를 발표했다. 0.01%의 행운이 찾아오는 것과 같이 소중한 선물처럼 찾아온 인연에 대한 고마움과 그 인연들과 영원히 함께 걸어가고 싶은 마음을 직접 글로 풀었다. 팬들을 위한 ‘팬송’이라고 한다.

 안타깝게도 방송 활동은 예정되어 있지 않아 무대를 직접 만나볼 수는 없지만 뮤직비디오의 분위기를 눈여겨볼만하다. 나른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그와 어울리는 색감이나 독특한 촬영기법이 인상적이다. 김용국의 목소리도 돋보인다. 듣는 사람을 편안하게 하는 목소리를 지니고 있다. 윤미래의 피처링 역시 곡의 분위기와 잘 어우러지며 듣기 좋은 노래가 탄생했다. 

 

김동한
김동한

 이어 19일 바톤을 이어받아 그룹의 막내였던 김동한이 솔로 앨범이자 첫번째 미니앨범 ‘디-데이(D-DAY)’을 발매했다.

 JBJ 활동 당시 콘서트에서 샤이니 태민의 ‘MOVE’를 췄던 것을 본 소속사 사장님이 솔로를 시켜야겠다고 결심한 뒤 만들어진 앨범이라고 한다. 뮤직비디오에서 역시 그만의 강점이 드러난다. 바로 퍼포먼스. 퍼포먼스 측면이 강해 보컬적인 면이 묻히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의외로 좋은 목소리를 가졌다. 아직 무대를 하지 않았기에 컴백 후 첫 솔로로 가지는 무대가 굉장히 기대된다. 무엇보다도 이번 미니앨범을 통해 “솔로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해냈다”고 인정받기를 바란다.

잘 부탁드립니다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

댓글을 사용하지 않는 블로그입니다.